•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하기비스 물폭탄에 ‘후쿠시마 방사성 폐기물’ 유실

  • 기사입력 2019-10-14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에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 제거 과정에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유실됐다.

NHK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다무라(田村)시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오염 제거 작업으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을 담은 자루가 임시 보관소 인근 하천인 후루미치가와(古道川)로 전날 유실됐다고 13일 밝혔다.

다무라 시는 하천 일대를 수색해 유실된 폐기물 자루 중 10개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임시 보관소에는 총 2667개의 방사성 폐기물 자루가 있었으며 모두 몇 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무라 시 측은 회수한 자루에선 내용물이 밖으로 빠져나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임시 보관소에는 폐기물 자루가 2667개 있었지만 모두 몇 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무라시는 회수한 자루에서는 내용물이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폐기물 자루에는 오염 제거 작업에서 수거한 풀이나 나무 등이 들어 있으며 무게는 1개에 수백㎏∼1.3t에 달한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