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이강인 3경기 연속 교체출전…공격포인트는 실패

  • -후반 14분 투입 37분 활약…발렌시아, 레가네스와 1-1
  • 기사입력 2019-09-23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전시간을 계속 늘려가고 있는 이강인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18)이 레가네스를 상대로 후반 교체 투입돼 이번 시즌 가장 많은 시간을 뛰었지만 아쉽게도 첫 공격포인트는 다음으로 미뤄야했다.

이강인은 22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가네스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4분 막시 고메스와 교체되면서 후반 끝날 때까지 37분을 뛰었다.

마요르카와 3라운드에서 후반 39분 교체 투입돼 이번 시즌 처음 출전했던 이강인은 바르셀로나와 4라운드에서는 후반 22분 투입됐고, 레가네스와 5라운드를 맞아 후반 14분 그라운드를 밟으면서 정규리그 3경기 연속 뛰며 출전시간을 늘려가고 있다.

이날 2선 공격자원으로 나선 이강인은 후반 23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패스한 뒤 반대쪽 측면으로 침투에 크로스를 시도했으나 수비벽에 막혔고, 후반 30분에는 오른쪽 코너킥 키커로 나서며 공격에 힘을 보탰지만 기대했던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다.

4라운드에서 바르셀로나에 2-5로 완패한 발렌시아는 이날 최하위 레가네스를 맞아 시즌 2승째를 챙길 기회를 맞았지만 1-1 무승부에 그쳤다. 반면 시즌 개막 4연패를 당했던 레가네스는 첫 승점을 기록했다.

pow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