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시민 “조국 가족 인질극, 아직 끝나지 않았다”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논란은 “조 장관을 압박해 사퇴하게 만들기 위한 가족 인질극”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4일 유튜브 ‘딴지방송국’이 공개한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조국에게 문제가 생기지 않자, 가족을 인질로 잡은 것이라며 이런 인질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언론인들이 검찰에서 직간접적으로 흘러나오는 내용을 무비판적으로 갖다 써서 대중적 편견과 선입견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사용됐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조국 정국이 새로운 막을 올렸다면서 문 대통령도 위험부담을 안고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조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에 대해서는 “15분44초 통화했다. 그중 절반 정도는 팩트 체크 관련 통화였고 절반은 안부를 묻고 농담을 주고받았다”며 “총장은 여러 사람이랑 통화한 내용을 뒤죽박죽 섞어서 (언론에) 말씀하시더라”고 말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