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화제뉴스
  •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 삼성전자 모델 거부…"하나의 중국 원칙 손상"

  • 기사입력 2019-08-14 0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엑소의 중국인 멤버인 레이(중국명 장이싱)가 삼성전자 모델 계약을 해지한다고 일방 통보했다. 삼성전자 웹사이트의 국가 표기가 ‘하나의 중국’ 원칙에 어긋난다고 주장하면서다.

레이의 기획사는 13일 웨이보 계정에 성명서를 올려 “레이가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의 공식 글로벌 사이트에서 국가·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나라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의 민족 감정을 엄중히 손상시켰다.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다”고 적었다.

중국 내에서는 대만이나 홍콩, 마카오 등을 중국과 다르게 지도 표기한 브랜드를 향한 반감이 강하다. 레이는 앞서 반중국 시위가 일고 있는 홍콩에서 예정된 콘서트를 취소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앞서 패션 브랜드 캘빈클라인은 홍콩을 국가로 표시했다가 온라인에서 중국 네티즌의 비판을 받고 전날 사과하는 일도 있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