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회.정당
  • 정미경 '문 정부 자작극' 발언에…與 "日 극우도 상상 못할 막말"

  • 기사입력 2019-08-13 1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이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정치공세를 그만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및 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고 정 최고위원을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은 “일본 극우파조차도 상상 못 했던 막말과 억지의 종결판”이라면서 “우리 국민들도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정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이러니 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 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은 전날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이 결국 화이트리스트를 배제할 것이라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게 드러나지 않았나”라면서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는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한미관계에는 어떤 자작극이 등장하겠느냐"며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이 너무 높다며 차라리 (미군이) 철수하라는 식으로 국민을 선동하기 시작했다.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정의당도 정 최고위원의 자작극 발언에 가세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도를 넘은 발언이다.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면서 “이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glfh200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