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매국노야” 외치고 밀친 백은종, 주옥순 폭행 혐의로 체포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연합]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밀친 혐의로 체포됐다.

8일 오전 11시30분쯤 주옥순 대표는 회원들과 기자회견을 열기 위해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 나타났다. 기자회견을 기다리던 백은종 대표는 주옥순 대표를 향해 손가락질을 하면서 “네 XX. 매국노”라고 욕을 했다.

주변에 있던 경찰들이 다가오자 백은종 대표는 “매국노 도와주는 경찰들아”라고 외쳤다. 이후 경찰은 백은종 대표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엄마부대는 이날 옛 일본대사관 자리에서 “정부가 망국적 반일정책을 펼쳐 대한민국 경제가 파탄났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