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국콜마, 월례조회서 정부 비판 영상 틀어 논란
한국콜마가 임직원 월례조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유튜버의 방송을 틀어 논란이 되고 있다. [JTBC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제약회사인 한국콜마가 임직원 월례조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유튜버의 방송을 틀어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JTBC 보도에 따르면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면서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줬다.

해당 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 이 유튜버는 과거 베네수엘라 사례에 빗대면서 ‘베네수엘라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는데 우리나라도 곧 그 꼴이 날 것’이란 말도 했다.

월례조회는 직원이라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였다. 직원들은 현 정부에 대한 비난이 난무하고 한국 여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보게 됐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s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