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황교안, 한국당 '엉덩이 춤' 끝난 후 "좀 더 연습해서…"

  • 기사입력 2019-06-27 09: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자유한국당이 이른바 '엉덩이 춤'으로 저질 행사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황교안 대표가 격려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26일 서울 서초구의 한 호텔에서 '2019 우먼 페스타'를 열었다. 이 행사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행사 2부 '시·도별 장기자랑'에서 경남도당을 대표해 무대에 오른 여성당원 수십명은 노래를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고 춤을 췄다.

노래 말미에 일부 여성들이 등을 돌리고 관객을 향해 엉덩이를 내밀고,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렸다. 바지 속에 입고 있던 흰색 속바지의 엉덩이 부분에는 '한국당승리'라고 쓰여 있었다. 여성당원들은 속바지 차림으로 한동안 엉덩이 춤을 췄다.

행사가 끝난 뒤 황 대표는 "오늘 한 것을 잊어버리지 말고 조금 더 연습해 정말 멋진 한국당 공연단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장기자랑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 잘 모르지만, 상위 5개 팀은 행사 때마다 와서 공연을 해주시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행사가 끝난 뒤 엉덩이춤 사진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여야 각 당을 비롯해 한국당 의원까지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된 한국당 공연을 비판하고 있다.

이에 한국당은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이번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 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min365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