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황교안 "장외투쟁 원인은 文대통령과 여당"

  • 기사입력 2019-06-12 17: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2일 “우리 당이 장외투쟁할 수밖에 없는 원인을 만든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부천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 방문 직후 6월 임시국회 개회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공직선거법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우는 것은 한마디로 말하면 선수가 규정을 만들겠다는 것으로, 해서는 안 될 일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당내에서 지도부를 향해 ‘제왕적 대표’, ‘이미지 정치’ 등의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오는 것은 좋은 현상이며, 여러 의견을 종합해서 함께 가는 당으로 만들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자유 우파의 중추세력이 돼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는 역할을 함께 감당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 “4대강 보 철거는 시민의 삶이 걸린 문제인데 문재인 정권은 관심이 없다”며 “보 주변 주민들의 목소리는 듣지 않고, 문재인 정권에게답이란 오직 적폐청산뿐”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은 물 부족 국가다. 특히 농민에게 물이 필요하다”며 “그런데도 막무가내로 생명줄인 보를 철거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올여름 저수지 바닥이 갈라지고 하천이 말라버리지 않을지 걱정이 앞선다”며 “4대강 보엔 6억t의 물이 있다. 문재인 정권은 이 물을 어떻게 국민을 위해 사용할지 생각해 보았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념 정책의 폐해는 끝이 없고, 문재인 정권은 오늘도 국민의 생명수(生命水)를 모질게 흘려버리고 있다”고 말했다.



husn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