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만나서 사과한다는 효린에 “무섭다, 전화로 사과달라”

  • 기사입력 2019-05-26 16: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걸그룹 씨스타 멤버 출신 가수 효린이 과거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 “직접 피해자를 만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무섭다며 “전화로 사과받고 싶다”고 밝혔다.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공식입장을 전하고 “온라인 상에 게재된 글을 접했고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답하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지난 25일 효린의 졸업사진과 중학교 졸업장, SNS 메시지 등을 제시하며 피해를 주장한 A씨는 26일 효린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이 나온 뒤 ‘마지막 추가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검색어 실시간으로도 뜨고 이슈 되니 소속사 입장 기사가 나왔다”고 운을 뗀 뒤 “근데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싶다”며 “그런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찾아온다니요. 심지어 아까 DM(SNS 메신저)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오는데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IP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건가”라고 밝혔다.

A씨는 “저한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거겠죠”라며 “이 글 또 보시면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