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靑 “한미 정상 통화 유출자 적발”…강효상 “내 기자회견 거짓말이라더니”

  • 기사입력 2019-05-23 06: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청와대와 외교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및 한미 정상회담 조율 관련 정보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유출한 현직 외교관을 적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의 비공개 통화 내용을 유출한 자의 신원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국가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은 ‘3급 비밀’에 해당한다.

이날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외교부 참사관 A씨는 한미 정상이 통화한 다음날 대사관에서 통화 내용을 열람한 뒤 강 의원에게 전했다.

강 의원은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다음달 오사카 주요20개국(G20) 회의 참석을 계기로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기자회견 당일 오전 강 의원과 카카오톡의 보이스톡으로 두 차례 통화했고 기자회견 뒤 다시 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강 의원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강 의원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청와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이 외교부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외교부 직원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곧 (통화 유출의) 구체적인 경위를 설명할 것”이라면서도 “A씨인지는 아직 특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이날 언론보도에 대해 “관련 사항을 조사 중이며 현재로서는 확인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언급한 한미 정상 간의 통화 내용이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에게 전달받은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보 취득원은 밝힐 수 없고 그 사람도 아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22일 매일경제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한 뒤 “언론사 워싱턴 특파원 시절부터 다양한 소스를 갖고 있다. 취재원을 밝히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놓고 무슨 기밀 운운을 하는지 어처구니가 없다”고도 했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최근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보안 조사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청와대가 내부 제보자를 찾겠다며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것은 본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이라더니 공무원 휴대전화 뒤진 청와대는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