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시민, 정계 복귀설 일축…“양정철 말 잘못 알아들어”

  • 기사입력 2019-05-22 06: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S1 TV 캡처]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정계 복귀설’에 재차 선을 그었다.

유 이사장은 21일 오후 KBS1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특집방송에 출연해 정계 복귀설을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정리하겠다. 2013년 2월에 정치를 떠난다고 SNS에 올린 후로 지금까지 단 한 순간도 공무원이 되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할까 하는 생각을 한 순간도 해본 적 없다”고 말했다.

노무현재단 이사장직 퇴임 후 계획을 묻는 시청자 질문에 “2021년 10월 14일까지 이사장직을 수행하고 그 다음에는 직책없는 작가로 살 것”이라고 했다.

‘정치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요즘 말로 뇌피셜(근거없이 자신의 생각만을 근거로 한 추측)”이라고 못 박았다.

아울러 “토크쇼에서 오간 말 속에서 나온 부적절한 비유, 뭉개구름을 두고 비평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유 이사장은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장과 ‘뼈있는 대화’로 정계 복귀설이 강하게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당시 무대에서 (양 원장의 말이) 잘 안들려서 잘못 알아들었다”고 해명했다.

sh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