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유승민 "총선서 당선 가능성 낮다고 한국당 안간다"

  • 기사입력 2019-05-21 21:5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21일 ”내년 총선에 살아남을 가능성이 낮다고 자유한국당에 다시 들어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토크 버스킹’ 행사에서 ‘총선에서 다른 당과 연대를 꾀할 것이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김대중·노무현 정권보다경제, 안보, 복지, 교육 등을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을 겪어보니 거기에 있던 제가 부끄러울 정도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저는 최순실 사건 전에도 보수가 이렇게 하면 국민이 버리고 망한다고 생각했다“며 ”저쪽이 나아 보인다고 기웃거리면 국회의원 한두 번 더 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정당이란 것은 정치적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의 결사체“라며 ”국가적으로 중요 이슈에 생각이 다르면 곤란하다. 가령 외교·안보, 경제에 생각이 다르다면 저는 같은 정당을 하는 것은 무리라 본다“고 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다해봐야 24명밖에 안 되지만 그중에서 생각이 달라 또 다른 정당을 ‘가느냐 마느냐’ 이러고 있다“며 ”건전한 보수가 나타나는 것이 1∼2년 만에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의원은 강연 전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로 벌어지는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 대표와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나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강연 종료 후에도 ”저도 당이 혼란에 빠진 데 큰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이라며 ”서로 당의 앞날과 문제에 대해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지만 대화로 해결책을 찾아 나갔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하는 사람이 원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해법을 찾아야 하는 것이며, 필요하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손 대표가 민주평화당 의원들에게 ‘유승민을 몰아내자’며 입당을 권유했다는 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문제 삼겠다는 생각은 없다“면서도 ”손 대표가 무엇이 사실인지 분명히만 해주면 되는 문제“라고 했다.

유 의원은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대선 출마할 때 간 적은 있다. 권양숙 여사도 뵙고 했는데 이번 주에는 아마 안 갈 것 같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