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탈북 여성들 충격 실태, 中서 성노예…“9세 소녀도”

  • 기사입력 2019-05-21 07: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를 찾아 중국으로 넘어간 탈북 여성들 상당수가 성노예로 전락해 생활하고 있다는 실태 보고서가 나왔다. 감금 및 동영상 촬영 등은 물론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성폭행도 일어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코리아 퓨처 이니셔티브’가 중국에 거주 중이거나 한국으로 망명한 탈북 여성 50여명을 장기간 만나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탈북 여성들은 현지 인신매매 범죄조직에 의해 성매매 시장으로 보내지거나 강제 결혼·사이버섹스 업체 근무 등의 비참한 현실에 처해 있다. 피해자들 중에는 심지어 9세 소녀도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 소녀는 온라인 생중계를 위해 성폭행을 당했다.

탈북 여성을 성 노예로 거래하는 지하경제 규모는 연간 1억500만달러(한화 1254억여원)에 달한다.

WSJ는 “북한 국경의 통제가 엄격해지면서 탈북의 위험과 비용도 상승했다”며 “일부 브로커들이 잃어버린 수입을 되찾기 위해 여성들을 성매매의 인신매매 시장으로 내몰고 있다”고 분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