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안일권 “건방진 김동현, 실수했다”…묘한 긴장감

  • 기사입력 2019-05-14 06: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채널 ‘일권아 놀자’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개그맨 안일권이 UFC 선수 김동현에게 도전장을 
보냈다.

안일권은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일권아 놀자’를 통해 ‘건방진 UFC 김동현 선수 이 영상 꼭 보시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안일권은 김동현에게 “매미킴 김동현 선수, 정형돈 선배가 그렇게 위험 신호를 보냈음에도 저를 많이 비꼬시더라고요”라며 “뭐 주먹? 한쪽 눈 감고도 이렇게, 이렇게 피하신다고? 실수하신 것 같네요”라고 했다.

이어 안일권은 “요즘 예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예능감을 뽐내면서 지금 너무 잘하고 계신 것 알고 있다. 그렇다고 이것까지 예능 같나요? 이것까지 예능 같니?”라며 분노했다.

안일권은 “사실 기분이 좋지 않다. 예능에도 정도라는 게 있다. 걱정하지 말라. 선수 보호 차원에서 건드리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나도 고민 중이다. 조용하게 해결해야 할지 그냥 링에서 붙어야 할지 진지하게 생각해보겠다”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안일권은 “실수한 김동현 선수한테 한마디만 하고 끊도록 하겠다. 동현 씨, 동현아. 운명에 맡기자. 예능 한다고 해서 모든 게 다 예능은 아니야. 다큐일 때도 있어”라며 영상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김동현은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매미킴TV’를 통해 연예인 싸움 순위를 매겼다. “지금 안일권이 1위다. 난리났다”며 정형돈이 안일권을 치켜세우자 김동현과 코치들은 비웃었다.

김동현은 “한쪽 눈 감고 해도 이긴다. 이 영상을 보고도 못 본 척할 것 같다”고 도발했다. 그러면서 “현재 전력 기준으로 실제 운동장에서 만났을 때 기준”이라며 연예인들의 싸움 순위를 매겼다. 그는 ”7위 윤형빈, 6위 미키광수, 5위 이재윤, 4위 김종국, 3위 줄리엔강, 2위 마동석, 1위 강호동“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순위에 안일권의 이름은 없었다.

안일권은 지난 2006년 KBS 개그맨 21기 공채를 통해 데뷔했다. 최근엔 유튜브 ‘일권아 놀자’ 채널을 개설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