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상교 폭행 경찰관, 여경 성추행 혐의로 추가 입건

  • 기사입력 2019-04-12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씨(29)를 폭행한 역삼지구대 하모 경사가 동료 여경을 성추행한 혐의로 추가 입건된 사실이 확인됐다.

12일 노컷뉴스는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강제추행 등 혐의로 역삼지구대 하모 경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보도했다.

하 경사는 지난해 11월 클럽 버닝썬 앞에서 신고자인 김상교씨를 폭행했다고 지목된 경찰관 중 한명이다. 이번에 확인된 성추행 사건은 김씨 폭행과는 별건이다.

경찰은 하 경사가 같은 지구대 소속 여경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하고, 순찰차 등에서 추행한 혐의를 별도로 수사하고 있다. 이 사건은 피해 여경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정식 수사가 시작됐다.

하 경사는 과거 다른 파출소에 근무할 당시에도 직원 성추행 문제로 조치받은 적이 있다고 알려졌다.

현재 하 경사는 뒤늦게 강남경찰서 경무과에 대기발령된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하 경사의 김씨 폭행 여부를 계속 수사 중이다.

버닝썬 사건의 최초 신고자인 됐던 김상교씨 폭행으로 감찰을 받는 경찰관이 과거 동료 여경을 성추행했다는 사실까지 폭로되면서 경찰의 기강 해이에 대한 비판도 거세질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