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갈라파고스 거북, 113년 만에 발견

  • 기사입력 2019-02-21 10: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1900년대 초 자취를 감춰 사실상 멸종된 것 아니냐던 갈라파고스 거북이 산 채로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에콰도르 환경부는 갈라파고스 서쪽 페르난디나섬에서 100살이 넘는 암컷 ‘페르난디나 자이언트 거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거북은 갈라파고스 국립공원 공동탐험대와 갈라파고스 관리단이 발견해 산타크루스섬의 전용 사욕장으로 옮겼다.

페르난디나 거북이 발견된 것은 113년 만이다. 지난 1906년 이래로 거북의 배설물이나 선인장을 깨문 흔적이 잇따라 발견되고 2009년에는 거북으로 보이는 생물이 관찰되기도 했지만, 공식적으로 존재가 확인된 것은 아니었다.

연구진은 암컷 거북과 함께 발견된 배설물 등을 통해 섬 안에 또 다른 거북이 살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자연 번식에 대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듀크 대학교의 스튜어트 핌 생태보전학 교수는 이번에 발견된 암컷 거북이 “오랫동안 정자를 품고 있었을 수 있다”며 번식에 대한 희망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페르난디나 거북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멸종위기 동식물 목록에서 심각한 위기종(CR)과 절멸 가능종(PE)으로 분류되는 멸종위기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