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박항서 매직’에 광고료 2배 껑충…1초 당 100만원 꼴

  • 기사입력 2019-01-21 0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매직이 엄청난 경제 효과로 이어졌다.

박항서 감독이 읶는 베트남은 20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16강에서 요르단을 승부차기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부임 후 연일 신화를 쓰고 있다. 2017년 베트남에 부임해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축구선수권대회 결승 진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2018년 스즈키컵 우승을 이끌었다. U-23 대회와 아시안게임은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낸 성적이며 스즈키컵은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정상을 차지했다.

박항서 매직이 이어지면서 베트남 현지에서 아시안컵 광고료도 덩달아 올라간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베트남 매체 ‘베트남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VTV’의 TV 광고 서비스센터가 발표한 아시안컵 광고료를 공개했다. 베트남과 요르단의 16강 광고료는 6억 동(약 2900만 원)에 달했다. 광고 시간 30초 기준 가격이다. 베트남 물가 수준을 고려하면 엄청난 액수다.

조별 리그만 해도 30초당 3억 5000만 동(1700만 원) 수준이었지만 베트남이 16강에 진출하자 가격이 폭등했다.

경기 광고료뿐 만이 아니다. 경기 후 리뷰 프로그램도 베트남 경기가 있는 날이면 무려 5억 5000만 동(약 2662만 원)에 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집중..드레스'
    '시선집중..드레스'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