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홍준표, 황교안 겨냥…“두드러기 병역면제 확률 91만분의 1”

  • 기사입력 2019-01-21 07: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두드러기로 병역을 면제 받은 과정을 납득시키지 않을 경우 한국당이 ‘두드러기 당’으로 조롱받을 것이라며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전 총리는) 법무장관 ,총리때 검증 받았다고 정치판에서 병역 면제 문제가 그대로 통하리라고 생각하느냐”라며 “총리 검증을 통과한 검증 받은 이회창 총리께서도 정치판에 들어 와서 근거 없던 두아들 병역 면제 문제로 두번이나 대선에서 실패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판은 국민 감성이 판가름하는 판이다”라는 말로 법적 잣대가 아닌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황 전 총리 병역면제 사유인 두드러기와 관련해 “2002년부터 2012년 10년 동안 두드러기로 병역이 면제 된 사람은 신검 받은 365만명 중 단 4명 이라고 한다. 임명직은 할수 있으나 선출직을 할려면 365만분의 4를 국민들이 납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좌파들의 먹잇감이 되지 않으려면 국민들이 납득을 해야 하고 국민이 득하지 않으면 국정 농단당,탄핵당에 이어 두드러기 당으로 조롱 받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 전 대표는 “철저한 검증을 통과 해야만 야당 지도자가 될수 있으며 검증과 당내 총질은 구분 해야 한다”고 자신의 요구가 막연한 헐뜯기가 아니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