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북경협 “중국 변수 주목해야”…중국 앞선 경쟁요소 보유”
- 박용만 회장 “남북간 경협여건 녹록치 만은 않다”
- 대한상의 ‘북한경제 실상과 경협여건 컨퍼런스’ 개최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남북간 경협 과정에서 중국의 변수를 주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우리가 언어와 민족의 동질성 면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지만, 사회주의 체제의 동질성을 갖추고 북한과의 풍부한 사업경험에 북한식 말투까지 갖춘 조선족 기업가의 존재를 무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6일 상의회관에서 개최한 ‘북한경제 실상과 경협여건 컨퍼런스’에 300여명의 기업인들이 참석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번 남북 컨퍼런스는 박용만 회장과 대한상의 회장단이 작년 10월 북ㆍ중 접경지역을 방문한 후 기획됐다.

이날 행사에는 북한과 중국 경제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석했다. 이정철 숭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사회를 맡았다. 발제는 이춘복 중국 남개대 교수, 안국산 중국 연변대 조선반도연구원 경제연구소장이, 토론패널은 이석기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장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통일국제협력팀장, 신혜성 통일부 남북경협과장이 참여했다.

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평양, 북중 접경지역을 다녀오면서 남북간 경협이 예상보다 녹록치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우리에게는 남북간 동일 민족, 동일 언어 등 문화적 동질성 같은 분명한 강점이 있다”면서도 “중국, 특히 동북 3성에 있는 조선족 기업가들도 북한과의 경협에 대한 관심이 높았고 중국이 사업경험 풍부하고 북한식 말투까지 같은 조선족 기업가, 사회주의 체제적 동질성, 막대한 자금력 등 우리보다 앞선 경쟁요소를 갖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전문가들도 남북 경제협력 과정에서 중국과 조선족 기업가라는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춘복 교수는 “북한의 경제개방은 북·중 접경지역 중심으로 중국의 특구개발 방식을 모델로 삼아 전개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북ㆍ중 관계가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중 3자협력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안국산 소장도 “향후 북한경협 여건에 있어 중국내 조선족 기업가들이 대북사업에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면서 “조선족 기업가들은 대북제재가 완화될 경우 북한 시장에 단독 진출하거나 중국 대기업과 동반 진출하는데 가교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남북 경협제도 마련의 필요성도 언급됐다.

최장호 팀장은 “현재 남북한 간에는 주로 ‘상품’ 분야의 협정만 체결돼 있는데, 이를 ‘노동, 자본, 서비스’ 분야로 확대해가야 한다”며 “남북경협의 기본이 되는 남북기본합의서, 4대 경협합의서를 개정해 남북한 상품교역 뿐만 아니라 노동, 자본, 서비스 교류까지 포괄할 수 있는 남북한 CEPA(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 체결로 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