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시장, 서울경찰청장 수방사령관ㆍ시교육감과 메르스 대책 회의
-박시장, 서울 확산 저지 위해 각 기관에 협력 요청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4일 오후 10시 45분에 시청 브리핑룸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방지에 서울시가 직접나서겠다는 대책을 발표한 뒤 11시 20분 시장 집무실에서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 김용현 수도방위사령관 그리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만나 메르스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박시장은 이날 오후 9시부터 10시까지 메르스대책회의 직후 서울경찰청장, 수방사령관 그리고 서울시교육감에게 전화를 걸어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35번째 환자가 서울에서 1500여명이 넘는 불특정 다수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수도 서울에서 메르스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각 기관장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긴급회동을 제의했다.

박시장은 기자설명회가 끝난뒤 서울에서 메르스환자가 대규모 행사에 참가해 1500여명이 메르스 감염 위험에 노출 됐다며 협조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장은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35번째 확진환자는 14번째 환자와 접촉한 서울 지역 A병원 의사로, 지난달 29일부터 경미한 증상이 시작됐고, 이튿날(30일) 증상이 심화됐으나 아무런 제재없이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서울의 안전을 위해 메르스 확산 저지에 서울시가 직접 나서겠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이 의사는 그러나 30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A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했고, 오후 6~7시 가족들과 가든파이브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이어 양재동 L타워에서 열린 재건축조합총회에 참석했다. 당시 재건축조합총회 참석자는 총 1565명으로 파악됐다.

이 의사는 31일부터 기침과 가래, 고열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A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했다가 증상이 악화되자 귀가했고 오후 9시40분에 서울 지역 D병원에 격리됐다.

서울시는 재건축조합총회 참석자 1565명의 명단을 확보해 연락을 취하고 자발적으로 가택격리 조치를 요청했다. 또 지난달 29~31일 35번째 환자의 동선과 유사하게 움직였던 시민들도 자체 가택 격리를 당부하고, A병원에 대해선 35번째 환자와 접촉한 사람을 모두 조사 격리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박시장은 서울시가 할수 있는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으나 보건복지부와 별도로 대책을 세우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서울시는 수동감시 수준의 미온적인 조치로는 시민 안전을 지킬 수 없다고 판단, 메르스 위험에 노출된 재건축조합 명단을 입수해 즉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도 제출했다” 며 “해당 자료에 대한 적극적인 공개와 대책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저녁 대책회의를 거치면서 서울시는 이제 서울시가 직접 챙겨야 한다는 인식에 이르러 3개 기관장에 상황설명을 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에 따르면 박시장이 조희연 교육감에게는 학교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으며 김용현 수방사령관에게도 군부대로 확산이 안되도록 적극적인 대응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구은수 서울경찰청장에게도 서울시도 협조할 것이 있으면 최선을 다하겠다며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는데 최선을 다해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의는 자정께 끝났으며 박시장은 이후에도 30여분간 더 보고회의를 한후 5일 오전 12시 30분경 퇴근했다.

jycaf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