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영전자 계열 5개사, 대구수성알파시티로 이전…대구시와 협약 체결
이미지중앙

[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시는 지난 11일 산격청사에서 삼성전자 1차 협력사인 대영전자와 계열 5개사 본사 동반 이전 및 통합연구소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대영전자는 이번 협약에 따라 2024년까지 200억원을 투자해 수성알파시티 내 2075㎡ 부지에 8층 규모의 통합연구소를 건립하고 고급 인력 58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또 현재 경북에 소재한 대영전자, 대영전기 본사와 수도권 등에 소재한 연구개발 전문기업 3사를 수성알파시티로 통합하면서 대구를 거점으로 전기차·가전 분야 신성장동력 발굴 및 미래 선제기술 확보를 위한 첨단 연구개발 허브를 구축한다.

지난 1993년 대구 3공단에서 출범한 대영전자는 계열사 4개 사를 포함해 전체 직원 2232명으로 지난해 기준 연간 5177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중견기업이다.

백서재 대영전자 회장은 "대구경북 지역의 풍부한 IT·SW, 자동차부품 연구기관 등 유관기관과 적극 협업, 회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극대화해 미래기술 사업화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앞으로 대영전자가 미래 모빌리티·ABB 산업의 선도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