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해양 영토수호 이상무…동해해경…77주년 광복절 맞아 영토 주권 수호 다짐
이미지중앙

동해해양경찰서는 광복 77주년 을 맞아 독도앞바다 함정에서 해양주권 수호 의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동해해경 제공)


[
헤럴드경제(울릉)=김성권 기자]강원도 동해해양경찰서는 광복 77주년을 맞아 독도, 울릉도 등에서 해양영토 주권수호 다짐 행사를 했다.

광복절인 15일까지 독도 해상경비 임무를 맡은 1512함은 12일 독도앞바다에서 대형 태극기를 펼치고 광복절에 대한 의미를 되새기며 애국심 고취와 독도, 울릉도 등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다지는 퍼포먼스 행사를 했다.

동해해경은 36524시 상시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동해바다와 독도, 울릉도 주변 해상경비와 순찰, 구조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동해해경은 독도 해상경비를 전담하고 있어 광복절 독도경비에 대한 의미는 특별하게 다가온다.

최수영 1512함 함장은 "독도는 동해(바다)의 해양 주권과 대한민국의 역사적으로 특별한 의미를 지니는 섬"이라며"동해의 해양 영토 수호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당하는 만큼 경비 임무 수행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동해해경은 광복절 77주년을 기념해 최시영 동해해경서장과 함정 및 파출소 직원들이 출연해 광복절 의미를 되새기고 독도와 동해바다를 수호하는 동해해경의 의지와 자부심을 담은 영상을 제작했다.

영상은 뉴스형식으로 제작, 동해해경 공식 온라인(유튜브·인스타그램)채널에 게시할 예정이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