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북울진후포~울릉항로 대형여객선 취항 암초 만났다…후포주민 어선안전위협 취항 반대
18일 후포주민 궐기대 열어
이미지중앙

여객선 취항을 반대하는 후포어민들의 긴급 간담회 모습(후포수협 제공)


[
헤럴드경제(울진)=김성권 기자]오는 9월부터 취항예정인 경북 울진 후포~울릉간 크루즈형 대형여객선 투입이 암초에 부딪쳤다.

후포항 여객선 터미널 인근 주민들이 반대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11일 후포수협 등에 따르면 한 선사가 9월부터 15000t급 크루즈형 대형여객선(여객정원 640, 선적 차량 200)을 이 항로에 투입하기 위해 해양수산부에 승인을 신청했다.

하지만 후포수협 및 울진 남부지역 어민들은 최근 수협 2층 강당에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후포~울릉간 크루즈형 대형 여객선 운항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현재 후포울릉(사동) 항로에는 제이에이치페리가 388t급 쾌속선(여객정원 450)을 운항하고 있다.

울진군 후포면 거리 곳곳에는 어민들은 물론 각급 사회단체들이 여객선 운항에 반대하기로 뜻을 모으고 현수막을 내걸었다.

그러나 선사 측은 오는 9월부터 정원 450명의 기존 선박(씨플라워호), 정원 640명과 차량 200대 선적이 가능한 대형 여객선(카페리호)으로 교체 운영할 계획이다.

이미지중앙

울진 후포항 인근에 여객선 취하을 반대하는 현수막(사진=김성권 기자)


현재 선사 측은 해양수산부에 항로승인 신청을 내놓은 상태다.

그런데 수협과 주민들은 투입 예정인 여객선이 길이 143인데다 회전 반경이 약 300에 이르는 등 기존 여객선보다 커 입·출항하거나 접안 과정에 어선과 충돌 위험이 커진다고 주장한다.

또 항구 출입구(개구부)가 좁아 어선이나 후포항 요트 계류장 완공으로 늘어난 요트와 충돌할 위험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여객선 접안으로 붉은 대게 잡이 어선이나 트롤 어선 접안이 어렵고 어업활동 지장으로 수협 위판고가 감소할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18일 궐기대회를 열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할 예정이다.

선사측은 후포항이 어선전용 부두가 아닌 만큼 어민들을 이해시키면서도 해수청의 취항 승인을 내심 기다리고 있다. 관계 당국은 집단민원 발생에 대비 이러지도 못하고 추이를 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주민은 대형여객선 유치로 관광객들이 증가하고 지역 경기가 활성화된다면 이를 환영하지만 그것도 후포항 정비사업이 마무리되는 내년 5월 이후 고려대상이라고 했다.

이미지중앙

울진 후포항인근에 여객선 취항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사진=김성권 기자)


어선대표측은 "선사 측이 항로 승인을 신청하기까지 주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나 설명회도 열지 않았다""후포항은 어민이 우선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울릉관광업계는 선사와 어민들 간의 원만한 합의로 대형여객선 취항을 기대하고 있다.

울릉도 저동주민 A씨는 관광객이 많아야 지역특산물을 팔수 있어 어민소득증대에 도움이 된다. 수년전 저동항 주민들이 여객선 취항관련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결국 여객선이 취항해 저동지역 경기가 활성화 됐다지금 후포 주민들이 과거 울릉도 저동 주민들과 똑같은 잘못된 생각을 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