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22' 9월 말 대면축제로 연다
9월 29일~10월 3일 도심서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
이미지중앙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포스터.(안동시 제공)


[
헤럴드경제(안동)=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의 가을을 흥과 멋과 정으로 들썩이게 할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929일부터 닷새간 도심에서 대면축제로 열린다.

11일 시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탈난 세상, 영웅의 귀환'이라는 주제로 시민 참여형 거리 축제, 활력 넘치는 지역경제 활성화 축제로 꾸며진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고, 그 아픔을 치유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자 모든 이가 영웅이라는 세계관을 담아내며, 모두가 거리로 나서 힘든 세상, 즉 탈이 많은 세상을 정의롭고 아름답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맡는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안동을 대표하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서 자리매김하며 브랜드 가치는 인정받았으나 변화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축제 관람객 100만명 돌파의 이면에는 지역 상인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위기가 뒤따랐다.

올해는 시민에 한 발짝 다가서는 시민 참여형 거리 축제, 활력 넘치는 지역경제 활성화 축제로 탈바꿈하게 된다.

이미지중앙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 포스터.(안동시 제공)


시민들의 생활공간으로 들어가 시민과 상인이 주도하는 축제를 만들고, 안동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장을 펼친다.

공연 관람료 지역화폐 대체, 기존 식당가 부스 등은 원도심 내 지역 상가로 대체 등 과감한 개혁으로 축제 본연의 목적인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집중한다.

축제의 중심 장소는 홈플러스에서 옛 안동역사로 이어지는 경동로 6차선 도로를 통제해 사용한다.

축제 기간 중 웅부공원과 문화공원에서는 민속놀이, 놋다리밟기 등 안동 민속축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옛 안동역 광장은 마당무대 형태로 조성해 국내외 탈춤공연, 마당극, 초청 공연 등이 준비된다.

문화의거리 무대에서는 세계탈놀이경연대회(개인부), 복면버스킹 대회, 지역문화예술단체 자유참가작 공연 등을 진행한다.

월영교 개목나루 무대에는 지역문화예술공연, 하회마을에서는 선유줄불놀이 및 식전 공연 등이 마련된다.

시 관계자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지역민이 만들어 세계인이 소비하는 축제를 지향하기에 지역민을 위한 과감한 변화를 추진하고자 한다새로운 시도로 진행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22’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ks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