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주시, 2023년 주민참여예산제 운영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는 예산편성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2023년 주민참여예산제'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주민참여예산제는 주민이 직접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제안하고 선정되기까지 예산편성 전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다.

사업유형은 공모를 통해 제안된 공모형, 간담회 및 공청회 등을 통해 제안된 현장소통형, 지역별 자체 공모를 통한 읍면동 계획형으로 나눠져 있다.

이번에 추진하는 읍면동 계획형 주민참여예산은 총 50억원의 규모로 사업별 최대 5천만 원까지 경주시민 누구나 제안할 수 있다.

각 읍면동 자체적으로 제안사업을 접수 및 공고 후 지역회의에서 우선순위를 정해 오는 26일까지 경주시로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앞서 경주시는 지난 5월과 6월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15건, 10억 5100만원의 공모형 사업접수를 완료했다.

또 간담회와 공청회 등을 통해 3건, 1억 6000만원의 현장소통형 사업도 접수했다. 참여를 원하시는 사람은 각 읍면동 총무(행정민원)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내년도 예산편성에 앞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8월 31일까지 시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도 진행 중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방재정의 주권은 납세자인 지역주민에게 있는 만큼 주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업들이 많이 발굴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