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시·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18일부터 31일까지 연장
사적모임은 접종 완료자 포함, 10명 가능해
광주 북구 보건소 선별 진료소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광주시(시장 이용섭)와 전라남도(지사 김영록)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내일부터(18일) 2주 간 연장한다.

광주시와 전라남도 방역 당국은 정부의 방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18일부터 3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적모임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최대 10명까지이고, 미접종자는 4명까지만 허용된다.

식당과 카페는 밤 12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으며 이후 오전 5시까지 포장과 배달이 가능하다.

숙박시설은 전 객실 운영이 가능하고, 실내·외 체육시설 내 샤워시설 운영 제한도 해제된다.

결혼식장은 식사 여부와 관계없이 접종 완료자 201명을 포함해 최대 250명까지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기존 수용인원의 20%에 접종 완료자 30%를 더해 최대 50%까지 예배를 볼 수 있다.

한편, 지난 15일 유흥업소 6종과 노래 연습장의 영업시간 제한을 밤 12시로 두 시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던 광주시는 중앙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다시 오후 10시까지 제한하기로 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