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남도, 타지역 방문·외지인 접촉 시 진단검사 강력 권고
감염 경로별 비중 가장 높아

전남도청 전경

[헤럴드경제(무안)=김경민기자]전남도는 12일 수도권 등 타지역 방문 시 가족과 지인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강력히 권고했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내 하루 확진자 2천명 대를 넘는 코로나19 위기에도 휴가철 이동량이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휴가철 전국 고속도로 통행량은 지난해보다 6.1% 늘었고 전남지역도 10% 증가했다.

관광객 유동 인구가 많은 전남의 경우 휴가철 이동량이 더욱 늘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지역 하루 평균 확진자도 6월 6.1명에서 7월 12.6명, 8월 18.5명으로 두 달 사이 3배로 증가했다.

7월부터 55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전남 누적 확진자는 2천200명을 넘어섰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 별로는 타지역 접촉 57명(25%)으로 타지역 방문에 의한 감염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다중이용시설 51명(22%)·소규모 집단 감염 49명(22%)·가족 지인 간 16명(7%)·유흥시설 11명(5%) 순이다.

전남도는 이에 앞서 지난달 27일에도 휴가철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타지역 방문자 진단검사 권고 행정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휴가철에 수도권 등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방문이 불가피하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귀가 후 3일 이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검사를 꼭 받길 바란다”며 앞으로 선제적 대응으로 확산세를 줄이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