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남도,조선업 기술인력 키운다
연말까지 1천100명 양성 계획
대불공단 전경

[헤럴드경제(무안)=김경민기자]전남도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 양성 교육을 확대해 연말까지 1천100명의 조선 전문인력을 육성하겠다고 8일 밝혔다.

8일 전남도에 따르면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 양성은 조선업 수주 증가에 따른 필요 인력을 제때 공급하기 위해 기업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면서 취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라고 밝혔다.

정부 추경예산에 증액 반영돼 생산기술 교육과 채용을 연계해 조선업종 채용 예정자에게 훈련수당도 지원할 방침이다.

도내 조선업 구직 희망자는 무료로 교육을 받을수 있고, 수료 후 채용 시 2개월 간 200만원의 훈련 수당도 지원된다.

선체 블록 제작,선박 부분품 제작 설치,전기 제어 시스템,기관 기계장비설치기술,파이프라인 설치 등 의 5개 과정을 집중적으로 운영하며,660명을 교육해 491명의 채용을 지원한다.

전남도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조선업 신규 인력 양성과 유인을 위해 2019년부터 '조선업 기능인력 훈련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교육생은 도와 고용노동부로부터 3개월간 월 100만원의 최저 생계비를 지원받고, 현대삼호중공업·대한조선 등에서 용접·전기 등 교육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지금까지 교육 인원은 230명으로 이 중 130명이 취업했다. 연말까지 110여명을 추가 양성한다.

'위기지역 청년일자리 지원', '조선해양 친환경 특화기술 공유플랫폼' 등 정부 지원 사업을 통해서도 올해 말까지 총 1천166명의 조선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