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영암군 선별진료소 차별 운영 형평성 ‘논란’
공무직직원 노동 차별이라고 반발
방역 관계자가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헤럴드DB.

[헤럴드경제(영암)=김경민기자]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 선별진료소 운영이 일반직과 공무직 직원간 ‘차별 근무’로 형평성이 어긋났다는 지적이다.

27일 영암군보건소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일반 직원과 공무직 직원이 함께 선별진료소 근무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일반직만 상대적으로 업무 강도가 낮은 백신 접종센터에 집중배치되면서 형평성 시비가 제기됐다.

이들은 “편가르기 하듯 공무직 직원은 ‘차별대우’를 받고 있다”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실제 영암군이 운영하고 있는 선별진료팀은 총 19명으로 팀장 1명, 일반직 2명, 공무직 16명으로 구성돼 있다.

폭염속 야외 선별진료소에서 공무직 직원들은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강도높은 방역업무를 진행중입니다. 이들은 부직포, 라텍스, 고무장갑, 마스크, 페이스 쉴드 등 각종 장비를 착용하고 코로나19 접촉자나 의심 대상자를 검사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업무강도가 높은 평일에는 공무직 직원들이 근무하고 비교적 한가한 주말에는 일반직 직원들이 시간 외 수당을 받아가면서 근무하고 있다.

공무직 직원들은 “일반직 직원들은 공무직 직원 보다 비교적 나이가 많고 업무 강도를 힘들게 생각해 선별진료소 업무를 꺼리고 있다”며 “군 보건행정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국선 영암보건소장은 “직원 간의 노동 차별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된다. 부당근무는 아니다” 며 “공무직 직원들의 주말 수당은 일반직 직원보다 2배 정도 많다. 지방비로 예산을 세워 수당을 지급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상황”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영암군의 재정자립도는 전남도 지자체 가운데 중· 하위 순위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현재 5급 사무관급인 보건소장을 4급 서기관급으로 연말 격상할 걸로 알려져 또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영암군청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