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릉군공무원가족 새 보금자리 준공…4층 규모 12세대 입주
이미지중앙

22일 준공된 ‘울릉군 공무원 가족관사’ 를 김병수(왼쪽) 울릉군수와 남진복(가운데)경북도의원, 정성환 군의원이 둘러보고 있다.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주택 보급률이 낮아 집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경북 울릉군 공무원들이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22일 울릉군에 따르면 서면 남서1리 마을에서 울릉군 공무원 가족관사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수 울릉군수를 비롯해 남진복 경북도의원, 최경환 의장, 최영택교육장, 전병택울릉군농협지부장, 군의원 및 유관기관, 마을 주민 등 50명이 참석해 뜻깊은 준공을 축하했다.

공무원가족관사는 총 사업비 3046백만 원을 들여 지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서면 우산국박물관 맞은편 공간에 터를 닦고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간 집을 지었다.

이 건물은 지상 4층 규모에 전체면적 975.4(295.06), 가구당 전용면적 58((16.94)로 층당 3세대 총 12세대가 거주할 수 있다.

이미지중앙

22일 울릉군 서면 남서1리 마을에서 ‘울릉군 공무원 가족관사’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테이프를 커팅하고 있다(울릉군 제공)


군은 가족관사 준공으로 그동안 집을 구하지 못해 애를 먹던 직원들이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사기진작에도 도움이 될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수 군수는 울릉도는 지리적 여건으로 주택도 많이 노후화 돼 있지만 월평균 임대료 또한 도내 다른 지역보다 매우 높아 주민들의 주거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다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위해 공공 임대 주택등을 건립하는데 힘을 쏟겠다고 했다.

ksg@heralds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