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헤럴드 파워인터뷰]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 "대구시 신청사 건립, 달서구 발전 초석 될 것"
이미지중앙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오른쪽)이 22일 오전 구청 집무실에서 본지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대구의 백년대계를 향한 담대한 구상을 담았습니다. 이는 곧 달서구의 미래 발전의 원동력임과 동시에 한층 더 나아갈 수 있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태훈 대구 달서구청장이 22일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근 '대구시 신청사 건립방향 및 주변지역 발전전략 제안서'를 대구시에 전달한 것과 관련, 그 배경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이 구청장은 "지역의 '(옛)두류정수장'이 2019년 12월 22일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예정지로 최종 선정됐다"며 "이에 따라 신청사의 가치와 미래상을 제시하고 이전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용역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시민 인식조사, 국내외 공공청사 사례 조사, 전문가 자문,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지난달 용역을 완료, 그 결과를 대구시에 제안했다"고 했다.

이어 "제안서에는 4대 전략과 19개 세부사업을 수립해 주변지역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며 "시민참여 및 소통·힐링 공간으로서의 신청사 미래 모습을 상세히 담았다"고 덧붙였다.

제안 주요 내용으로 대구의 역사적 상징성을 담은 랜드마크 신청사 건립, 시민소통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두류정수장의 역사성을 담은 물의 정원 조성, 두류공원과 신청사를 연결하는 이음광장인 꽃의 정원(플라워카펫) 조성 등이 담겼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지역발전의 중심이 될 두류신청사 시대를 구민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고대하고 있다"며 "이번 제안서가 대구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