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코로나19 4차 대유행 막고보자…김천지역 종교계 여름행사 취소 결정
이미지중앙

21일 김천시 부시장실에서 코로나19 선제대응을 위한 종교계 간담회를 열었다. (김천시 제공)


[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김천지역 종교계가 여름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최근 수도권에 확진자 급증과 휴가철 이동량 증가에 따른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서다.

경북 김천시 21일 부시장실에서 지역 종교단체 대표들이 모여 코로나19 선제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이번 여름 방학에 진행하려던 종교 행사를 대부분 취소키로 결정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오상직 평화성당 주임신부는 "여름성경학교와 청소년 수련회 등 각종 행사를 개최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방역지침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적인 불교사암연합회장도 "김천시 방역지침에 따라 종교시설 주관 행사는 진행하지 않겠다""여름철 불교행사인 여름캠프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명규 김천시기독교총연합회 서기목사는 "정규 종교 활동 시 수용인원의 50%로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방역지침을 적극 준수하고 있다""김천시와 종교계가 합심해 코로나19를 극복하자"고 말했다.

이창재 김천부시장은 "최근 수도권 및 타지역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전파가 심각한 상황인 만큼 복음 및 전도 활동 등 타지역과의 교류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김천 지역에서는 그동안 종교 발 코로나19 집단감염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