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남도, 도로 시설 긴급 점검

[헤럴드경제(무안)=황성철기자] 지난해 여름 호우피해를 입은 전남지역 도로 179곳 중 복구 작업을 마치지 못한 15곳에 대해 전남도가 집중호우 대응 조치에 나섰다.

전남도(지사 김영록)는 4일 장마철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방도 정비사업 대상지와 수해복구사업 대상지 등 재해 발생이 우려되는 도로시설 등을 긴급점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8월 최대 655.5mm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곡성·담양·구례 등 도내 12개 시·군 도로 179곳에 총 102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올해 6월 말 현재까지 164곳은 복구를 완료했으나, 공사 기간이 더 필요한 15곳은 장마철 공사가 불가피해 집중호우에 대한 안전조치가 필요하다.

전남도는 이번 점검에서 사면 절개지 보호 조치·구조물 시공 상태·침사지 준설·배수시설 관리 등과 안전관리계획 수립·이행 실태 등을 집중적으로 살폈다.

또 지난해 수해 복구 사업이 추진 중인 현장 179곳에서 같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12개 시·군에서 피해 발생 시 즉각적인 보수가 가능하도록 안전관리 대응반도 운영하도록 했다.

전남도는 앞으로 기상특보가 발표되면 시·군 지자체, 공사 현장 유관기관과 연락망을 유지하고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