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어머니 시신 강물에 빠뜨린 아들 체포

[헤럴드경제(곡성)=황성철기자] 노모가 숨진 직후 시신을 강에 빠뜨린 6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4일 전남 곡성경찰서에 따르면 A(66)씨는 지난 3일 오전 7시 56분께 전남 곡성군 한 다리에서 90대 어머니의 시신을 강물에 빠뜨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40분께 다른 주민이 아침 식사를 챙겨주려고 A씨 어머니 집을 찾았다가 어머니가 방 안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A씨에게 알린 뒤 경찰과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A씨는 그사이 돌아가신 어머니의 시신을 오토바이에 태워 강물에 빠트렸다.

A씨는 정신질환 병력이 있고 최근에는 약을 복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어머니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고 A씨의 범행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