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 학동 참사, "최종 결과만 발표키로"
국과수 이달 초 결과 통보 계획 취소
책임자 규명 수사 진전 어려워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기자] 광주 동구 학동 철거 건물 붕괴 참사를 수사 중인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가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 분야의 1차 수사 결과를 당초 참사 한 달 시점에 발표할 계획을 세웠으나, 내주 발표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4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에 따르면 참사 발생 한 달인 오는 9일 전후 1차 수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일정을 미룰 것을 검토 중이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늦어도 7월 초까지 1차 사고원인 분석 결과를 수사본부에 보내고, 종합 결과는 20일께 내놓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국과수는 내부사정 등을 이유로 '1차 발표 없이 20일께 최종 결과만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수사본부 측에 최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의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꼽히는 원인 분석 결과를 발표하지 못하게 되자 자연스럽게 참사 한 달 시점에 맞춰 계획하던 1차 수사 결과 발표 일정도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사고 원인 분석과 별도로 관련자들의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입증하는 책임자 규명 분야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장 관계자들을 구속하는 등 신병 처리를 일부 진행한 경찰은 나머지 업체 관계자들과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측에 대한 혐의 규명에 힘쓰고 있다.

원인·책임자 규명 분양 수사와 별도로 진행 중인 재개발사업·계약 관련 비위 수사는 현재 압수품을 분석하는 등 기초 수사를 진행하는 데에 집중하고 있어 수사 결과 도출까지는 아직도 상당한 시일이 더 필요할 것으로 관측된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