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삼석발의, 농어업 통계...농식품부 해수부 이관

[헤럴드경제(무안)=황성철기자] 현재 통계청이 작성하는 농어업 관련 통계를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로 다시 이관하는 법 개정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 의원은 24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농업통계 업무는 애초 농식품부가 관리해왔으나 1998년, 2008년 두 차례에 걸쳐 총 1천167명(어업 122명)의 통계인력이 통계청으로 이관됐다.

그러나 통계청으로 관련 업무가 넘어간 뒤 통계의 양과 질이 모두 저하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종류에 달했던 농업통계는 2008년 통계청 이관 직후 9종류(2020년 9월 기준)로 줄었다.

통계청 농업통계가 부정확해 시장에 혼란만 가중한다는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통계청은 4월 2021년 조생양파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48% 감소한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9.5%가 늘었다.

통계청이 지난해 4월 발표한 양파 재배면적도 예상 수치와 3천㏊ 이상 큰 차이가 나 많은 비판을 받았다.

농업통계는 농산물 가격폭락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수급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통계 수가 줄고 부정확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통계청이 최근 소득수준이 낮은 1인 가구를 농가소득 통계에 포함하지 않는 방법을 이용해 농가소득을 부풀렸다는 논란도 나왔다.

서삼석 의원은 "농산물은 공산품과 달리 계획생산이 어렵고 기후변화에 취약해 가격폭락이 되풀이된다. 이러한 특성을 고려할 때, 신속하고 정확한 통계로 시장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
          연재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