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실시간 뉴스
  • 푸틴 겨냥 “전쟁범죄” 비난한 러 야권인사, 25년형에 시베리아 독방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한 러시아 야권 활동가 블라디미르 카라-무르자(왼쪽)가 모스크바 구치소에서 경비 수준이 최고인 옴스크주 죄수 유형지 IK-6로 이송돼 작은 콘크리트 독방에 투옥됐다고 24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카라-무르자는 우크라이나전에 대한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반역을 저지른 혐의로 25년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2021년 2월 27일 테러로 사망한 보리스 넴초프의 헌화식에 참석한 카라-무르자의 모습. [자료사진]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난한 러시아 야권 활동가 블라디미르 카라-무르자(42)가 시베리아 독방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카라-무르자는 우크라이나전에 대한 허위 정보를 유포하고 반역을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25년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 BBC방송 보도에 따르면 카라-무르자의 변호인 바딤 프로호로프는 그가 모스크바 구치소에서 경비 수준이 가장 높은 러시아 옴스크주 죄수 유형지 IK-6로 지난주 옮겨져 즉각 작은 콘크리트 독방에 투옥됐다고 밝혔다.

옴스크는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2700km 떨어진 러 중남부 도시다. 러시아의 죄수 유형지 이감은 종종 비공개로 장기간에 걸쳐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라-무르자는 지난해 미국 애리조나주 하원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했다.

그는 당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이 있는 주택가, 병원, 학교를 폭격하는 등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카라-무르자는 CNN과 MSNBC 등 미국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독립 언론이 잇따라 문 닫는 상황에 대해 러 정부를 비판키도 했다.

카라-무르자에 대한 25년형은 지금껏 러 야권 인사에게 가해진 자유형(형벌) 중 가장 무겁다.

언론인이자 야권 운동가인 카라-무르자는 오래전부터 러시아 관리들에 대한 제재 부과를 서방 국가에 촉구하는 등 푸틴 정권과 맞섰다.

그는 지난 2015년 암살된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지도자 보리스 넴초프의 측근이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저항하던 중 그 또한 2015년과 2017년 독극물 중독으로 죽을 고비를 넘기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