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韓-브라질전 이례적 중계…“손흥민 앞선 활약 좋아” 관심도
한국경기 중계 않다가 첫 녹화중계
손흥민, 황희찬, 김승규 등 소개도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사진은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브라질의 티아구 실바 등과 악수하는 모습이 별다른 모자이크 처리 없이 방송에 등장한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기간 동안 한국의 경기를 내보내지 않았던 북한이 처음으로 브라질과의 16강전을 녹화 중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 7일 밤 한국 국가대표팀이 전날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치른 브라질과의 16강 경기를 거의 무편집으로 내보냈다. 해당 경기에서 한국은 브라질을 상대로 분투했지만 1대 4로 완패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팀을 국명이 아닌 '한개팀'이라고만 언급하고 한국팀 출전 경기는 아예 중계하지 않았다. 다른 나라 경기 관중석의 태극기나 현대자동차 광고까지 가릴 정도였다. 하지만 전날 중계에서는 현대차 광고도 편집하지 않고 대표팀 선수들을 이례적으로 조명했다.

중앙TV 아나운서는 중계에 앞서 "남조선팀을 보면 문지기 1번 김승규, 방어선 3번 김진수 19번 김영권 4번 김민재 15번 김문환, 중간지대 11번 황희찬 6번 황인범 5번 정우영 10번 리재성, 공격선 7번 손흥민 주장선수 9번 조규성 선수를 배치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 대표팀 주장인 손흥민이 브라질 대표팀 주장인 티아구 실바 등과 악수하고 대화하는 장면도 그대로 내보내면서 손흥민을 처음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은 지금까지 손흥민에 대해 그가 독일 프로축구 함부르크 소속이던 2012년 9월 도르트문트를 상대할 때 경기를 방영하며 '흥민'을 빼고 '손'이라고만 부른 게 전부였다.

아나운서는 "(손흥민은) 팀의 주장인데 나이는 30살이고 키는 183㎝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며 "107차례 국제 경기에 참가한 전적을 가지고 있는데 2010년 국제경기에 처음으로 진출했고, 월드컵 경기대회 경기들에는 9차례 참가했다. 그 경기들에서 3개의 득점을 했다"고 말했다.

후반전 중계에서도 "공격수 7번 손흥민 선수가 앞선에서의 활약이 좋은데 지금 이 경기에서는 브라질팀의 방어수들이 손흥민 선수에게 철저한 방어를 하기 때문에 자기 경기 율동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 대 브라질전을 7일 밤 녹화 중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중앙TV는 손흥민 외에도 한국 선수들의 커리어와 움직임을 비교적 중립적으로 전달했다.

전반 13분 브라질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넣는 장면에서는 "남조선팀의 김승규 문지기가 방향 판단을 잘하지 못했다"며 "네이마르 선수의 높은 득점 감각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황희찬에 대해서는 "남조선팀에서 불의적인 차넣기를 시도해보았지만 문지기가 잘 막아냈다. 남조선팀의 중간방어수 11번 황희찬 선수의 차기였다"며 "황희찬 선수는 나이가 26살이고 키는 177㎝다. 국제경기에 50차례 참가한 전적이 있는데 2016년에 국제경기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월드컵경기대회 경기들에는 4차례 참가했다. 그중 1개 득점을 한 선수"라고 상세히 묘사했다.

이어 "4건이나 실점 당한 남조선팀이 연속 공격을 들이대고 있지만 브라질팀 방어에 부딪혀서 뜻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전반전 중계를 마무리했다.

후반전에서는 한국 대표팀의 유일한 골을 터뜨린 백승호의 슛 장면을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다시 보여주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