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DGB대구은행,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 진행
[DGB대구은행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DGB대구은행은 고객 금융 자산 보호 등을 위해 12월 한 달간 '장기 미거래 신탁계좌 찾아주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대상은 신탁 만기일 또는 최종 거래일로부터 5년 이상 지난 계좌다.

개인연금신탁과 연금저축신탁의 경우 적립 만기일이 지나고 잔액 120만 원 미만이거나 연금 수령을 하지 않는 계좌가 대상이다.

DGB대구은행은 계좌 잔액 5만 원 이상, 10만 원 미만 계좌를 보유한 고객에게 우편으로 해당 내용을 발송하고 10만 원 이상 계좌 보유 고객에게는 전화로 관련 내용을 알린다.

장기 미거래 신탁 계좌를 보유한 고객은 신분증을 가지고 DGB대구은행 영업점에서 조회 및 해지할 수 있다. 1년간 입출금 거래가 없고 잔액 50만 원 이하인 계좌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조회·해지가 가능하다.

허단 DGB대구은행 신탁 담당 본부장은 "고객들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지켜드리기 위해 매년 '장기 미거래 신탁 찾아주기 운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