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금복권 1,2등 동시 당첨...‘기부천사’가 주인공
연금복권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연금복권 1등과 2등에 동시 당첨된 행운의 주인공은 병원이나 장학회에 오랫동안 후원해 온 ‘기부천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은 연금복권 720+ 120회차와 124회차에 1, 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연금복권 124회차 1, 2등 당첨자는 5년 전부터 병원이나 장학회에 주기적으로 기부와 후원을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첨자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 대신 담뱃값이라 생각하고 재미 삼아 연금복권을 사 왔기 때문에 특별히 당첨을 기대하지 않았다”며 “5년 전부터 병원이나 장학회에 주기적으로 기부와 후원을 하고 있는데 당첨금의 일부분도 기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장 필요한 곳은 없지만, 안정적인 노후를 맞이할 수 있다는 생각에 삶의 부담은 다소 줄어든 것 같다”며 “당첨 소식을 들은 가족들도 당첨금이 일시에 나오지 않고 연금식으로 나와 비교적 담담히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앞서 연금복권 720+ 120회차에서도 1·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

이 당첨자는 “딸도 평생 주변 사람들에게 베풀고 살아온 덕을 본 것 같다고 좋아했다”며 “올해 70세인데 인생의 마지막 선물을 받은 것 같아 행복하다. 당첨금은 노후 생활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금복권 720+는 전국 복권 판매점 및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1등 당첨금은 20년간 매월 700만원씩, 2등 당첨금은 10년간 100만원씩 연금 형식으로 지급된다. 연금복권 720+ 추첨 방송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5분께 M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