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비 허점' 벤투호, 손흥민이 살렸다…코스타리카와 2-2 무승부
황인범 김민재 분전에도 미드필드 수비 불안 여전
이강인 끝내 결장…본선대비 평가전 효과 의문
손흥민(왼쪽)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한국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에서 프리킥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과연 지금의 전술로 월드컵 본선의 강팀들을 상대할 수 있을까. 모처럼 부상선수 없이 완전체를 이룬 벤투호였지만, 10명이 싸운 코스타리카와 힘겨운 무승부를 하는데 만족해야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전반 매서운 공격을 펼치며 28분 윤종규의 도움으로 황희찬이 날카로운 선제골을 넣으며 앞서 나갔지만 경기내용은 실망스러웠다.

지나친 윙백의 공격가담으로 측면 수비에 허점을 수시로 노출한 벤투호는 전반 41분 역습에 나선 코스타리카의 베네테에 동점골을 내줬다. 후반 18분에도 빌드업 과정에서 손흥민이 볼을 빼앗겼고 그대로 역습으로 이어져 베네테가 역전골을 성공시켰다.

황희찬이 23일 선제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후반 40분 황인범의 날카로운 역습패스를 나상호가 받으려던 순간 상대 GK가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손을 써 잡다 퇴장당하는 기회를 잡았고, 손흥민이 그림같은 오른발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켜 한국의 패배를 막았다.

그러나 이날 경기는 벤투호가 과연 본선에서도 지금의 포메이션으로 강팀들을 상대할 수 있을지 강한 의문을 남긴 경기였다.

코스타리카 역시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오른 팀이지만 한국이 상대해야할 우르과이 포르투갈 가나는 더 강하다.

파울루 벤투 감독. 연합뉴스

현재 포백 앞에서 수비를 보호하는 원볼란치 역할의 정우영이 혼자 상대 포워드와 미드필드진의 압박을 끊어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날도 코스타리카가 중원에서 여러명이 압박을 펼치는 상황에서는 거의 볼을 빼앗기기도 했다.

게다가 포백수비중 좌우 윙백이 벤투감독의 지시에 따라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과정에서 공격이 끊긴 뒤 좌우에 커다란 공간을 상대에 내주며 수차례 위기를 맞았다. 아시아예선이라면 모를까 월드컵 본선에서 과연 원볼란치와 잦은 오버래핑을 하는 윙백 전술로 한 수위의 팀들을 상대할 수 있을지 우려된다.

이날 황인범이 허리에서 수차례 날카로운 패스와 넓은 시야, 적극적인 수비가담으로 돋보였고, '나폴리의 벽' 김민재 역시 명불허전의 든든한 활약을 펼쳤다. 황희찬도 날카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결정력에서 실수가 많았고, 많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는 것도 보완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1년넘게 외면했던 이강인을 모처럼 대표팀에 선발했지만, 기용하지 않은 것도 벤투감독의 선수기용 철학이 바뀌지 않은 것으로 보여 아쉽다.

그러나 무엇보다 미드필드진 구성과 수비 포메이션 및 전술을 강팀 상대에 맞춰 조정해야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벤투호는 27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가상의 가나를 염두에 둔 카메룬과 평가전을 갖는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