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장예찬, 이준석 ‘직격탄’에 李 “예찬아 나는 널 응원할게”
장예찬 “형님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연합]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8일 자신을 직격한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을 향해 "나는 널 응원할게"라고 응수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장 이사장의 페이스북 글에 댓글로 "그래, 예찬아. 그렇게 해서 니가 더 잘 살 수 있다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이사장은 이에 댓글을 달고 "형님, 저도 그렇고 오세훈 (서울)시장님이나 홍준표 (대구)시장님도 형님이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합니다. 한 번쯤 고민해보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연합뉴스에 보낸 문자를 통해 "정당 민주주의에 대해 고민하느라 챙길 여유가 없지만, 윤석열을 뽑은 젊은 세대를 찾아 이준석 보고 찍었는지, 장예찬 보고 찍었는지 그 비율을 보면 될 일"이라며 "공익재단 이사장 자리를 받았으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좋다"고 쏘아붙인 바 있다.

장 이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대표를 향해 "선당후사라는 숭고한 단어 앞에서 내로남불하지 말길 바란다"며 "이 전 대표의 선당후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장 이사장은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를 근본 없는 말이라고 비판했지만 지난해 8월 의원들에게 선당후사를 요구한 당사자가 바로 이 전 대표"라고 덧붙였다.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페이스북 일부 캡처]

장 이사장은 국민의힘 청년 당원 전부가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게 아니라며 "당이 어려울 때 묵묵히 자리를 지킨, 오직 정권교체를 위해 이름 없이 헌신한 청년은 우리가 함께 만든 정부의 성공을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혹시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될 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일 때 이 전 대표는 어디 있었는가"라며 "두 번이나 선대위를 버리고 나가는 무책임한 행위로 후보를 곤경에 빠트렸다"고 했다.

또 "선거 캠페인의 획기적 변화는 이 전 대표와 아무 관련 없는 젊은 실무진과 외부 자문그룹의 충언을 윤 대통령이 수용한 결과"라며 "결코 책임을 팽개치고 떠난 이 전 대표의 충격요법 때문이 아니었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