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 출범…연내 원전일감 1조원 이상 공급
9개 부처·10개 공공기관 참여…수출대상국 '맞춤형' 수주전략 마련
8개국 원전수출 지원공관 지정…현지 공관과 원전수출협의체 구성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다섯번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 본부에서 열린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 출범식'에서 추진위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인 원전 수출을 위해 관련 생태계 복원과 해외 원전 수주 지원을 위해 민관 역량을 총결집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가 출범했다. 추진위는 연내에 1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포함해 1조원 이상의 일감을 원전 협력업체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 출범식을 갖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기획재정부·외교부·국토교통부 등 9개 관계 부처와 한국전력·한국수력원자력·수출입은행 등 10개 공공기관, 무역협회 등 9개 민간 기관·전문가를 포함해 총 30여개 원전 유관 기관으로 구성됐다.

추진위원장인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이날 첫 회의에서 "1978년 고리1호기가 상업 발전을 시작한 후 민관이 모두 참여한 협력체의 출범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달성과 전력 수급 문제를 고려하면 탈원전 정책은 더 이상 현실과 조화를 이루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체코, 폴란드, 영국, 사우디 등 전 세계 많은 나라가 한국과의 원전 협력을 타진하고 있는 만큼 13년 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에 이어 올해를 원전 수출의 새로운 원년으로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원전 수주 국가별 여건과 특성에 따라 '맞춤형' 수주 활동을 펼치기 위해 원전 수출 유형과 국가간 협력 이슈, 금융·법률 등 주요 의제별로 각 전담 기관이 중심이 돼 수출 전략을 마련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원전 노형을 수출하는 경우에는 한전과 한수원이, 기자재 수출은 원전 협력업체가, 운영·서비스 수출은 한전 KPS 등이 각각 차별화된 수출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 것이다.

또 수출 국가가 원전 이외의 산업·경제·문화에 대한 요구사항을 제시할 경우 관련 부처가 직접 대응 전략 마련에 나선다. 인프라 관련 요구사항에 대한 협의는 국토부가, 방산 관련 협의는 방위사업청이 맡는 식이다.

아울러 원전 산업과 금융·수출 당국과의 취약해진 연결 고리를 강화하기 위해 원전 기업이 금융 등의 애로를 상담할 수 있는 '원전기업지원센터' 설치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추진위는 현지 공관과 유관 기관 등으로 이뤄진 '원전수출협의체'를 구성해 원자력 세미나·원전산업 로드쇼 등을 통해 현지 홍보를 추진하고, 원전 관련 외교 일정을 체계적으로 기획·관리하며, 전략적인 원전 세일즈 외교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 원전 부품 발주 국가에 대한 맞춤형 입찰 정보 시스템을 가동하는 한편 글로벌 인증과 벤더 등록을 위한 컨설팅 지원도 강화한다.

산업부는 글로벌 인증 지원 기업 수를 연간 65개에서 100개로 확대하고 지원 금액도 6000만원에서 7800만원까지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벤더 등록 지원 기업 수도 연간 35개에서 65개까지 늘린다.

추진위는 또 원전 수출 대상국과의 네트워크 구축·강화 및 수주 정보 파악, 한국 원전 기술 홍보 등을 위해 체코·폴란드·사우디·필리핀·영국 등 재외공관 8개를 원전 수출 지원 공관으로 지정해 현지 소통 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 원전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체코, 폴란드와의 협력 이슈와 관련해선 그간 파악된 협력 수요 및 세부 과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지난 6월 체코와 폴란드 출장을 다녀온 이 장관은 이들 국가의 요청 사항과 전기차·배터리·수소 산업 협력 방안을 소관 부처 중심으로 신속히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의에서는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분야 고급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서울대 융합대학원을 내년까지 신설하고, 기술 개발과 인허가 등을 일괄적으로 관리할 'SMR 사업단'을 내년부터 운영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오갔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전날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는 가급적이면 매달 진행하려고 한다"며 "원전 산업은 해외 수주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원전 이외의 다른 협력 이슈까지 총망라하는 범부처적이고 차별화된 수출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