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동부건설, 지속가능경영 위한 '플로깅 동부' 활동
ESG 활동 강화…환경보호 실천·현장 안전강화
사내 ESG 문화 조기 정착 위한 캠페인 계속
동부건설 당진수청1BL 공사 현장에서 '플로깅(Plogging) 동부'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동부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동부건설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동부건설은 이달부터 환경정화 활동인 '플로깅 동부'를 진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플로깅(Plogging)은 조깅 등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을 말한다.

참여대상은 본사와 현장 전 임직원으로 매달 안전점검의 날과 품질점검의 날 행사 시 정기활동을 실시한다. 또 입문교육이나 워크샵 등 외부 행사 시에도 의무적으로 플로깅 활동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동부건설은 환경보호 실천과 현장 폐기물 등의 사전파악 및 제거를 통한 현장의 작업환경 개선, 안전성 강화를 위해 이 같은 행사를 마련했다.

그동안 ESG경영 강화를 강조해온 동부건설은 최근 다양한 캠페인과 이벤트를 통해 사내 ESG 문화 정착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플로깅 동부와 함께 사내 환경보호를 위해 다회용 컵, 에코백 사용 등을 독려하는 일회용품 제로(Zero) 릴레이를 시작했다. 또 매월 1일을 종이컵 없는 날로 지정하고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회사의 메타버스 시스템인 메타동부 내에서 임직원 간 중고물품을 거래할 수 있는 '동부 플리마켓(나눔장터)'도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은 플리마켓을 통해 필요한 물품을 저렴하게 구매하거나 무료로 나눔 받을 수 있다. 메타버스 내에서의 소통을 통한 조직문화 개선은 물론, 물품 재활용에 따른 환경보호 효과가 기대된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사내에서 다양한 ESG 캠페인이 추진됨에 따라 직원들의 관심 또한 늘어나고 있다"며 "ESG 문화가 조기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