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폭행 추락사’ 인하대 건물 곳곳에 적힌 이 낙서, 뭐길래…
인하대 교내에서 발견된 낙서. [독자제공·연합]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인하대 캠퍼스 내 건물 곳곳에서 ‘REMEMBER 0715’라는 문구의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18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9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 교내에 누군가 래커로 낙서를 해 시설물을 훼손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REMEMBER 0715’라고 적힌 낙서는 지난 7월 15일 이 대학 교내에서 발생한 성폭행 추락사 사건을 기억하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낙서는 피해 여학생이 숨진 채 발견된 5층짜리 단과대 건물 입구와 외벽 등 4곳에서 발견됐으며, 대학 측은 낙서를 제거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추후 현장 조사를 통해 건물 훼손 정도나 정확한 낙서 내용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

앞서 인하대 1학년생 A(20·남)씨는 지난달 15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미추홀구 인하대 캠퍼스 내 5층짜리 단과대 건물에서 또래 여학생 B씨를 성폭행하려다가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B씨가 2층과 3층 사이 복도 창문에서 1층으로 추락하자 그대로 두고 B씨의 옷만 다른 장소에 버린 뒤 달아났다가 당일 오후 자취방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B씨는 추락한 뒤 1시간가량 건물 앞에서 피를 흘린 채 방치됐다가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3시간 뒤 숨졌다.

경찰은 A씨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준강간치사 혐의를 적용했지만 검찰은 지난 9일 A씨를 구속 기소하면서 당시 성폭행 시도 중 살인의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고 성폭력처벌법상 강간 등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성폭행을 시도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B씨의 추락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첫 재판은 다음 달 1일 열린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