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어캐나다, ‘수하물 자동 환승’…몬트리올·오타나 여행 편의↑
최종 목적지까지 수화물 환승 없이 이동
밴쿠버·토론토 공항서 캐나다 국내선 연결시
에어캐나다의 토론토 공항 내 체크인 카운터. [에어캐나다 제공]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에어캐나다는 한국인 승객을 위해 ‘수하물 자동 환승(ITD) 서비스’를 실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에어캐나다는 지난 6월부터 한국발 캐나다행 항공편에 이 제도를 도입 중이다.

ITD는 자격을 충족하는 국제선 승객이 환승 공항에서 직접 수하물을 찾을 필요 없이 캐나다 국내선 최종 목적지까지 수하물을 자동으로 배송해 주는 서비스다.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에어캐나다의 인천발 밴쿠버행 혹은 토론토행 항공편을 이용해 밴쿠버와 토론토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몬트리올·오타와 등 캐나다 국내선으로 연결되는 항공편을 이용해야 한다.

또 최종 목적지까지 수하물 태그가 부착된 위탁 수하물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기내 반입 반려동물(PETC)·위탁 수하물로 운반되는 반려동물(AVIH)·화기, 탄약 등 위탁수하물 운송(WEAP) 승객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다만 장애고객 보조견은 PETC 또는 AVIH로 간주되지 않는다.

이은경 에어캐나다 한국지사 이사는 “기존에는 캐나다 국내선으로 환승 시 수하물을 찾고 다시 부치는 과정을 겪어야 했다”며 “ITD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러한 복잡한 과정 없이 최종 목적지까지 수화물 환승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캐나다는 인천발 밴쿠버행은 주 5회, 토론토행은 주 4회 운항 중이다. 오는 10월부터는 토론토행을 주 5회 운항한다. 11월부터는 밴쿠버행을 매일 운항한다.

jiy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