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주대 수소연료전지 인력양성사업단 발대식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아주대 수소연료전지 창의융합형 인력양성사업단의 발대식이 17일 열렸다. 사업단은 ‘2022년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 사업’에 선정되어 수소연료전지 분야 혁신 인재 양성에 나선다.

아주대(총장 최기주)는 지난 17일 수소연료전지 창의융합형 인력양성사업단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아주대와 중앙대, 서울과학기술대 그리고 관련 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워크숍도 함께 마련됐다.

행사는 최기주 아주대 총장의 환영사로 시작해 ▷수소연료전지 혁신인재양성사업 소개(박영선 H2KOREA 책임연구원) ▷수소연료전지 기술 동향 및 인력양성방안 발표(남석우 한국 수소 및 신에너지학회 학회장) ▷아주대 수소연료전지 사업단 소개(박은덕 아주대 교수)로 진행됐다.

아주대 수소연료전지 창의융합형 인력양성사업단은 ‘2022년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에 선정되어 2022년 7월부터 오는 2025년 2월까지 수소연료전지 분야 혁신 인재 양성에 나선다.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은 산업·경제 구조 변화에 대응한 혁신 인재 양성을 위해, 해당 분야의 대학 체질 개선과 특성화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로 14개 분야에서 교육부와 관계 부처가 공동 운영한다. 수소연료전지 분야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도한다.

아주대는 박은덕 교수(화학공학과·대학원 에너지시스템학과)의 주도 하에 중앙대, 서울과학기술대와 컨소시엄을 이뤄 이 사업에 참여한다. 참여 대학들은 앞으로 대학 간 학점 교류 제도를 통해 융복합 공동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수소 생산 ▷수소 저장·운송 ▷수소 에너지 활용 부문에서 교육 과정을 개발·운영, 연간 학사 60명과 석·박사 20명씩을 키워낸다는 계획이다.

수소 에너지 확산 및 연관 산업의 발전을 위해 출범한 민간협의체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는 이 사업의 지원 기관으로 참여한다.

사업 책임을 맡은 박은덕 아주대 교수는 “수소 에너지는 최근 전 세계적 핵심 과제로 떠오른 탄소중립을 구현하기 위한 선결 요소”라며 “이번 사업을 통하여 에너지 분야에 특성화된 아주대의 교육·연구 역량을 한 단계 더 높여,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주대는 ‘2022년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 4개 분야에 지원해 모두 선정됐다. 수소연료전지 혁신인재 양성사업(산업통상자원부)을 비롯해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사업(특허청) ▷의료 인공지능 융합인재 양성사업(보건복지부) ▷반도체 전공트랙 사업(산업통상자원부)이 아주대가 선정된 세부 분야로 앞으로 3년간 총 사업비 58억원을 확보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