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韓, 美中 ‘양면전략’으로 돌파해야”
한자연 “2026년부터 전기차 경쟁 본격화
美와는 기술·中과는 RCEP활용 협력해야”
캘리포니아 현대차 미국 판매법인

미국이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을 차단하기 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을 제정하면서 국내 자동차 업계의 대미 수출길이 위기에 처한 가운데 미국과 중국에 대한 ‘양면 전략’을 수립해 대응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18일 발표한 산업동향 보고서에서 “미국과 포괄적 협력을 추진하되 중국시장내 지위가 약화되지 않도록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중국과의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자연은 IRA의 의도에 대해 “멕시코와 전기차 핵심 부품 조립 및 공급 기반을 구축해 전기차 산업에서 대중국 경쟁우위를 확보하고자 하는 것”이라며 “미래차 산업에서의 경쟁이 2026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실제 대부분의 전기차 업체들은 세액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 5만5000 달러~8만 달러의 전기차 생산에 치중할 것이며 고급차 업체들은 원가 절감을 적극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리 정부는 전기동력차와 자율주행차산업 육성 정책을 마련해 운용하고 있으나 소프트웨어 관련 정책은 미비한 상황이다. 국내 미래차 공급망 역시 내연기관차보다 취약하다. 이에 대해 한자연은 정부가 부품업체의 전기전자(전장) 부품 전환을 지원하는 동시에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추가로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자연은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가 인력, 기술, 자금 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수출 환경이 악화하고 해외직접투자 증대가 불가피해 고용 불안이 가중될 수 있다”면서 “다양한 부처가 미래차 인력 양성을 지원하고 있지만, 대학의 수용력과 학습기반이 취약해 기업의 수요를 반영한 통합 운영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자원 빈국인 한국의 특성상 전기차 핵심광물 수입선을 다변화해야 하지만, 이 역시 녹록지 않다. 원가 상승으로 인한 전기차 가격 상승이 정부의 구매 보조금 지급 부담을 가중할 수 있어서다.

한자연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고 있으면서 핵심광물 생산국인 호주, 캐나다, 칠레, 인도네시아와 광물 공급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 최고의 차량용 소프트웨어와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미국 자동차 기업과 협력을 확대할 수 있도록 미국 기업의 전략과 산업 동향을 분석해 세부적인 협력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호연 기자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