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 과기부와 맞손...AI인재육성·협력 강화
18~19일 ‘AI대학원 심포지엄’
16개 대학원·삼성전자 등 참여
배경훈(위쪽) LG AI 연구원장과 이홍락 LG AI연구원.

LG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인공지능 인재 육성 및 협력 관계 구축 강화를 위해 AI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LG는 18, 19일 서울 코엑스에서 ‘2022 인공지능(AI)대학원 심포지엄’을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대학원들의 성과를 공유하고 민관학 교류와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한다. 전국 16개 대학원 교수진과 학생, LG 주요 계열사 8곳과 삼성전자 등 대기업, AI 스타트업 채용 담당자와 실무 연구진이 참여한다.

세계 10대 AI 석학으로 꼽히는 이홍락 LG AI연구원 CSAI(최고AI과학자)가 기조강연자로 나선다. 이지형 성균관대 AI 대학원장을 좌장으로 ‘글로벌 AI 리더가 되기 위한 전략 방안’에 대한 패널 토론도 이어진다. 김승환 LG AI연구원 비전랩장, 하정우 네이버 AI랩 소장, 최준기 KT 본부장 등은 우수 산학협력 사례를 발표한다.

이와 함께 LG AI연구원은 올해 처음으로 과기정통부와 ‘인공지능대학원 챌린지’를 공동으로 개최하고 우승한 중앙대 CVML팀(과기정통부장관상) 등에 대한 시상을 이날 진행했다. CVML팀은 1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LG계열사 입사 지원시 서류전형 면제 및 LG AI 인재풀 등록 혜택을 받는다.

챌린지는 대학원마다 팀을 구성해 기업이 제공한 산업 현장의 실제 데이터를 활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경연으로 지난달부터 14개 대학원 165개 팀이 ‘백신 및 면역치료제 개발을 위한 항원 항체 반응 예측’을 주제로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는 LG AI연구원을 비롯해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주요 계열사 8곳이 통합 부스를 운영한다. LG AI연구원은 초거대 멀티모달 AI ‘엑사원(EXAONE)’을 선보이며 LG전자는 TV, 스마트 가전, 모빌리티에 적용되는 AI 기반 플랫폼 등을 소개했다.

AI 분야의 민관학 유기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산학협력 확대를 논의하기 위해 정부, 전문 기관, 학계, 기업 주요 인사 120여 명이 모이는 네트워킹 행사 타운홀미팅도 진행된다. 이번 행사에는 배경훈 LG AI 연구원장을 비롯해 서정연 LG AI 연구원 인재육성위원장 등 LG그룹의 AI DX(디지털전환) 담당 임원 13 명이 참석해 AI 인재 양성과 기술 연구에 관해 논의할 계획이다. 문영규 기자

yg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